▒ 충북대학교 국가위기관리연구소 ▒
 
 
Home > 연구소소식 > 언론이본연구소
 
 
작성일 : 18-03-07 22:40
제목 [충청타임즈] 충북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4개 기관 세미나 공동 개최 “중부지역 집중호우 발생… 지자체 재난관리정책 필요”
작성자 NCEMRI
첨부자료
조회수 97
2017.08.30



집중호우 발생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의 재난관리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づ이재민사랑본부 재난관리연구소, 충북대학교 국가위기관리연구소, 충청북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 충청남도재난안전연구센터가 29일 충북대학교 사회과학대학 국제회의실(3층)에서 `중부지역 집중호우 재난 상황에서의 재난피해자 및 재난 약자 보호와 시민사회의 역할'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조성 충남연구원(재안안전연구센터)은 “지구온난화로 수중기가 늘어나면서 다른 영향이 없더라도 폭우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졌다”면서 “한 시간에 30㎜ 이상 비가 온 날이 1970년대에는 한 해 평균 1.2일이었지만 2000년대는 2일로 국지성 집중호우 발생이 1.6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아스팔트나 시멘트 같은 구조물이 많은 도시는 빗물이 땅속에 침투하지 못하는 불투수면적이 급증했다”며 “전국 토지의 8%가 불투수면적인데 비해 도시는 많게는 60%가 불투수면적으로 도시 침수가 반복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연구원은 이어 “지난 7월 중부지역 집중호우의 피해 원인은 하천기본계획의 계획빈도를 초과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증가했고, 지반 표층이 얇은 급경사 산지지형 중심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면서 “이번 폭우로 피해현장조사와 피해자 피악, 이재민 지원방식 변화의 필요성과 더불어 지역 내 재난대응과 복구를 위한 인적물적 자원확보, 민관네트워크 활성화, 긴급 복구 지원을 위한 기부금 모금과 사용 등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자연재난 관리 정책에 시사점을 주었다”고 강조했다.

이재은 충북대 교수는 “우리나라 재난약자 현황으로 고령자가 676만명(2016년 6월말), 장애인이 251만명(2016년 현재), 외국인이 190만명(2 015년말), 영유아가 262만여명(2017년 6월말) 이다”며 “일본 고베시는 민간긴급구호 체계를 구축해 재난 발생 시 정보 공유와 긴급구호 활동을 조정· 연계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은 재난 시 임산부와 여성에게 피난소 무상제공과 산부인과 의사를 파견하고, 피해지역 어린이에게는 상담서비스 등을 실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연지민 기자